‘출생 때 성 바뀔 수 없다’ 2017년 이후 계속 증가

소식 / 안내

‘출생 때 성 바뀔 수 없다’ 2017년 이후 계속 증가

최고관리자 0 412 07.19 08:02

"출생 때 성 바뀔 수 없다."  2017년 이후 계속 증가

▶ 미국인 10명 중 6명  주변 성 전환자 안다

▶ 미국인은 갈수록 늘어

20220718213527621.jpg

지난 16일 서울에서 열린 퀴어 축제에서 기독교 여성들이 피켓을 들고 축제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

퓨 리서치 센터가 지난 5월 16일~22일 미국 성인 1만 18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출생 시 성별이 사람의 성별을 결정한다고 답한 비율은 60%였다. 성 전환자를 바라보는 시각이 관대해지는 사회적 분위기와 달리 출생 때 성별은 바뀔 수 없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은 2017년(54%), 2021년(56%), 올해 실시된 조사에서 연이어 증가한 것이다. 반대로 출생 때 결정된 성별이 바뀔 수도 있다는 생각의 미국인은 2017년 44%, 2021년 41%, 2020년 38%로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였다.

사람의 성별은 출생 때 결정된다고 보는 비율은 기독교인 중 비교적 높았고 여러 교파 중 백인복음주의 교인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올해 실시된 조사에서 개신교인 중 75%가 출생 때 성별이 사람의 성별이라고 답했고 이 같은 비율은 백인복음주의 교인 중 87%로 가장 높았다. 가톨릭 신자 중 출생 때 성별이 사람의 성별이라는 답변은 62%로 전체 기독교인 중 가장 낮았다.

반면 무종교인 사이에서는 출생 때 성별이 바뀔 수 있다고 생각하는 비율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무종교인 중에서는 성전환을 수용하는 비율은 58%로 절반을 넘었으며 무신론자 중 이 같은 견해가 76%로 가장 높았다.

종교 또는 성전환에 대한 입장과 관계없이 주변에 성 전환자를 알고 있다는 미국인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백인복음주의 교인 중 주변에서 성전환을 한 사람을 알고 있다는 비율은 올해 39%로 2017년(25%), 2021년(33%) 이후 계속 상승했고 전체 미국인과 비슷한 추세를 나타냈다.

성 전환자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바라보는 시각 역시 기독교인과 무종교인 간 큰 차이를 보였다. 전체 미국인 중 성 전환자를 수용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지나치게 관대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8%로 아직 부족하다는 미국인 비율(36%)과 비슷했다.

하지만 기독교인과 무종교인의 생각은 크게 달랐다. 개신교인 중 사회가 성 전환자를 지나치게 수용하고 있다는 비율은 50%로 절반을 차지했고 백인복음주의 교인 중 이 같은 반응은 68%로 조사됐다. 반면 무종교인 중에서는 성 전환자 수용 분위기가 아직 부족하다는 비율은 53%로 절반을 넘었고 무신론자 중에서는 71%에 달했다.

성 전환자와 관련된 사회 정책에 대한 입장도 달랐다. 백인복음주의 교인 10명 중 7명은 (자신이 정한 성별이 아닌) 출생 때 성별에 따라 공공 화장실을 사용해야 한다고 했고 공립 초등학교에서 성 정체성에 대한 교육을 금지하도록 하는 법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백인복음주의 교인도 70%에 달했다. 이 밖에도 공공 문서에 남성도 여성도 아닌 제3의 성의 기입하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개신교인 중 67%, 백인복음주의 교인 중 81%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는 지난해 여권 발급 신청 시 신청자가 남성과 여성 중 성별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하도록 여권 발급 관련 제도를 변경한 바 있다. 새 제도에 따르면 출생증명서나 기타 신분증의 성별과 다른 경우에도 여권상의 성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또 성전환 등을 증명하는 증빙 서류 제출 요구 규정도 제외해 사실상 여권 발급 신청자에게 성별 결정을 맡긴 것과 다름없는 제도라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실시된 여론 조사에서 미국 성인 절반 이상은 여권 발급 시 성별을 자유롭게 선택하도록 한 제도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조사 기관 라무센 리포트가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의 약 54%가 여권 성별 선택 제도를 반대한다고 답했다. 이중 약 39%의 응답자는 강한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새 제도를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약 35%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약 11%였다. <준 최 객원기자>

<준 최 기자>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8 중학생 들에게 항문 성관계, 낙태에 가르칠 것 요구, 안하면 징계! 최고관리자 09.30 40
187 이태리 총선. 글로벌리즘의 쇠락 최고관리자 09.26 57
186 미국의 Special Master 제도란? 최고관리자 09.11 89
185 아동들의 성전환 금지를 강화하기 위해 주검사를 정직 처분한 플로리다 주지사 최고관리자 09.01 164
184 미국내 원숭이두창 감염자 1만8천400명 중 어린이 31명 최고관리자 09.01 140
183 싱가포르, 동성 결혼 불허! 헌법도 개정하겠다 최고관리자 08.22 192
182 프랑스서 반려견 원숭이두창 감염 첫 확인…확진주인과 침대공유 최고관리자 08.14 239
181 몽키팍스 감염자의 98%는 동성애 남자 최고관리자 08.06 327
180 동성애로부터 해방 최고관리자 08.03 298
179 원숭이두창에 불안한 美동성애자들 “에이즈 시대 다시 온 듯” 최고관리자 08.03 289
178 미국서 어린이 첫 원숭이두창 감염 확인 최고관리자 07.22 336
177 미민주당과 주류언론의 환상의 하모니. 편파와 부분이 조화 이루는 '아니면 말고'식 행위 예술(147) 최고관리자 07.21 346
열람중 ‘출생 때 성 바뀔 수 없다’ 2017년 이후 계속 증가 최고관리자 07.19 413
175 낙태에 관한 진실과 거짓 최고관리자 07.12 421
174 주한 미 대사에 동성애자 필립 골드버그 임명 최고관리자 07.10 284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6 명
  • 오늘 방문자 143 명
  • 어제 방문자 377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265,005 명
  • 전체 게시물 538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