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LGBT 반대 결정하다

소식 / 안내

유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LGBT 반대 결정하다

2021년 2월 19일 금요일 - 오후 7시 7분 

유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LGBT가

좋아하는 언어-'가족 다양성'에 반대 결정하다

프로파일 건사연 ・ 2021. 3. 2. 22:06

UN commission meeting decides against LGBTs’ favorite language . 유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LGBT가 좋아하는 언어에 반대 결정하다


유엔 사회개발위원회가 ‘타협’적인 ‘가족 지향(family-oriented)’이라는 표현을 대신 사용하기로 결정하면서 ‘가족 다양성(Family diversity)’이라는 표현은 이제 끝났다.



뉴욕, 2021년 2월 19일 (C-Fam) —사회 문제에 대한 유엔의 협상이 낙태와 동성애에 대한 논란에서 벗어나는 것이 점점 더 드물어지고 있다. 하지만 올해 유엔 사회개발위원회(UN Commission on Social Development)는 조용히 지낼 수 있었다.


연례 위원회는 이번 주에 기술, 사회적 포함, 그리고 경제 발전에 관한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그들의 일을 마무리했다. 결의안에는 사회 정책이 “가족 지향”이어야 한다는 주장이 여럿 포함되어 있지만, 동성애 관계까지 포함된다고 해석할 수 있는 언어는 빠졌다. 바이든 정부는 이것에 대해 달갑지 않았다.


“우리는 개인과 가족에 대한 그들의 모든 다양성을 더 강력한 언어에 포함시키지 못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위원회의 미국을 대표하는 대표가 말했다. “가족 다양성”은 동성애 관계를 포함하도록 가족의 정의를 확장하는데 사용된다.

위원회의 과거 회의에서, 그리고 최근 폐막된 총회에서, 유럽연합은 유엔 결의안에 “가족 다양성”이 없다고 불평했다. 

“가족 지향”은 “가족”을 언급하고 싶은 사람과 “가족 다양성”을 원하는 사람 사이의 절충안이다. 유럽연합은 항상 “가족”을 차단할 것이고, 보수적인 국가들은 항상 “가족 다양성”을 차단할 것이다. 그러나 “다양성”은 동성애와 다른 커플에 대한 명백한 언급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보수주의자들은 “가족 지향”을 승리로 간주하는 경향이 있다.

또 다른 승리는 이 결의안이 낙태 단체에 정치적, 재정적 지원을 지시하는 데 사용되는 “성적 및 생식적 건강”에 대한 언급도 빠뜨렸다는 점이다. 그것은 여성과 건강에 관한 유엔 협정에 자주 등장한다. 그것은 2년 전에 사회개발위원회의 결의안에 딱 한 번 등장했다.

사회적 이슈에 대한 비교적 차분한 협상은 다음 달 여성지위위원회와 4월 인구개발위원회에서 반복될 가능성이 낮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국무부와 유엔 주재 미국대표부(USM) 지명자들이 자리를 잡으면 “생식 건강”과 LGBT 권리를 가장해 낙태를 강력히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국무부를 비롯한 연방기관들이 우선적인 노력으로 이런 일을 하도록 지시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주재 미국대사로 임명한 인물은 린다 토마스-그린필드(Linda Thomas-Greenfield) 전 미국 국무부 아프리카 담당 국장이었다. 그 역할에서, 그녀는 아프리카에서 미국의 친LGBT 외교를 전개하는 것을 감독했다.


C-Fam의 허가를 받아 게시됨.

Comments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 젠더 혁명은 시들어 간다, 정일권 교수 한명덕 2021.03.30 2950
101 [CA] “동성애 조장하는 ‘평등법(H.R.5.)’ 한인 교회가 막는다” 관리자2 2021.03.17 2529
100 본색 드러낸 민주당 ‘평등법’ 결사반대! 관리자2 2021.03.17 2540
99 바티칸 “가톨릭교회는 동성 결혼을 축복할 수 없다” 관리자2 2021.03.17 2310
98 정신장애 전문가, “LGBTQ는 정신적 질병” 한명덕 2021.03.12 2677
열람중 유엔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LGBT 반대 결정하다 한명덕 2021.03.07 2827
96 교계 지도자들 LGBT 커플에 입양 허용한 베다니에 실망 관리자2 2021.03.06 2127
95 "요즘 교회 다니겠다는 젊은이들이 있나요?" 관리자2 2021.03.06 2302
94 프랭클린 그레이엄, 평등법은 LGBTQ 의제 강요하는 '매우 위험한 법안' 관리자2 2021.03.06 2328
93 UMC 총회 또다시 연기, “동성애 논쟁과 교단 분리” 2022년으로 관리자2 2021.03.06 2278
92 ‘나는 성소수자’…젊은 층 비율 증가 추세 한명덕 2021.03.02 2308
91 성소수자 권리 확대법안 하원 통과…고용·주거 등 차별금지 한명덕 2021.02.26 2440
90 독일의 목사가 동성애자에 대한 ‘증오를 부추겼다’는 이유로 벌금형을 받다 한명덕 2021.02.25 2182
89 10대들의 동성애 - 성정체성의 혼란과 위험성 한명덕 2021.02.15 2668
88 음주·흡연·자살위험 일반 청소년보다 더 높다! 한명덕 2021.02.15 2707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9 명
  • 오늘 방문자 244 명
  • 어제 방문자 216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277,280 명
  • 전체 게시물 546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9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