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꿈을 꾸어야 할 때입니다

영성 훈련

지금이 꿈을 꾸어야 할 때입니다

한명덕 0 795 2020.04.27 06:48



꿈은 언제 꾸는가? 잘 때만 꾸는 것이 아니다. 가장 힘들고 어려울 때 꾸는 것이 꿈이다. 

 

넉넉한 사람은 새로운 세상을 꿈꾸지 않는다. 현재 있는 것을 지키는 것이 문제 될 뿐이다. 그래서 자식을 타락시키지 않고 재산을 물려주기 위해 비싼 수업료 내고 과외공부까지 한다. 지금 가지고 있는 것을 오래오래 지키기 위해서이다.

그러나 가진 것이 없는 가난한 사람은 만족할 수 없다. 하루하루가 고통스럽다. 그들은 지금과는 다른 세상, 새로운 세상을 기대하며 꿈을 꿀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가난한 자들에게서 미래의 희망이 나온다고 한다.

 

사람은 고난이 닥치면 생각해야 하고, 역경 속에서는 꿈을 꾸어야 한다. 고난 속에서 생각이 깊어져야 하고 인생은 성숙해야 한다. 고난은 사람을 인격적으로 영적으로 성숙시킨다. 그리고 역경은 새로운 꿈을 꾸게 만든다. 그래서 역경의 때가 지나면 꽃을 피워야 한다. 폭우가 쏟아진 후에 사막은 꽃밭으로 변해야 한다. 홍수를 만난 것만으로 끝나버린다면 얼마나 억울한가.

 

스페인의 국왕 펠리페 3세는 길가에서 책을 들고 울다 웃다 하는 사람을 보면서, “저 자가 미친 게 아니라면, 돈키호테를 읽고 있는 게 틀림없다고 한 일화가 전해온다. 희곡 중의 희곡은 세르반테스가 쓴 돈키호테이다. 돈키호테는 풍부한 상상력이 만들어 낸 가장 신나고 재미있는 이야기이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세르반테스는 어떤 상황에서 썼는가? 억울하게 들어간 감옥 안에서 썼다. 세르반테스는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간 것이 아니라, 신나는 모험을 꿈꿨다.

 

그는 가난한 이발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빚으로 전 재산을 차압당하고 스페인 전역을 떠돌며 살았다. 해군에 입대했는데, 전투에서 가슴과 팔에 심각한 상처를 입고 목숨은 구했지만, 한 손은 영원히 쓸 수 없는 불구자가 되었다. 거기다 재수 없게 해적에게 붙잡혀서 5년이나 노예로 살았다. 세금 징수원으로 취직해서 일하다, 이번엔 억울하게 감옥에 갔다. 그때 감옥에서 쓴 책이 돈키호테이다. 그는 옥살이하면서 가장 신나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꿈꾸었다.

 

출소해서 책으로 출판했다. 일약 스타가 되었다. 인세를 받아 부자까지 되었다. 그는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간 것이 아니라 신나는 꿈을 꾸었다. 감옥에서 나왔을 때 그 꿈이 이루어졌다. 그가 감옥에서 지낸 시간은 어느 때보다도 가치 있는 삶을 살았고, 그의 인생을 바꾸는 축복의 시작이 되었다.

 

미국에서 코비드-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감옥에서 조기 출소한 사람들이 있다. 감옥의 행운아들이다. 플로리다에서 조셉 윌리엄스라는 20대 남성이 큰 죄를 지은 것도 아니어서 조기 출소했다. 그런데 나오자마자 다음 날 사람을 죽이고 살인범이 되었다. 평생 감옥에서 살아야 하는 불행한 사람이 되었다.

그의 살인은 계획적이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는 감옥에서 어떤 꿈을 꾸고 나와 실행에 옮긴 것일까? 그 살인사건은 320일 일어났다. 그 젊은이가 감옥 문을 나와 지옥문으로 들어간 날이다.

 

두 친구가 죄짓고 함께 감옥에 들어갔다. 한 친구는 고개를 떨구고 자기 발끝을 보며 날마다 한숨을 쉬었다. 그리고 다른 친구는 감옥의 작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과 하늘을 보며 노래를 불렀다. 형기를 마치고 출소해서 한 친구는 정신병자가 되었고, 한 친구는 시인이 되었다. 두 사람은 똑같은 죄를 짓고 한방에서 지내고 나와, 완전히 다른 운명의 길을 가게 되었다.

 

세상은 지금 가진 자나 못 가진 자나 모두, 똑같이, 환란 중에 있다. 바로 지금이 꿈을 꾸어야 할 때이다. 혼자 꾸는 꿈은 아무도 모른다고 해서, 벌금이 없다고 해서, 아무 꿈이나 함부로 꾸어서는 안 된다. 그 꿈이 나의 미래이기 때문이다. 이 환란의 때가 더 나은 세상, 더 행복한 세상, 서로로 인해 감사하는 세상을 꿈꾸고 잉태하는 새로운 창조의 시간이 되어야 한다.

 

오늘도 힘들지만, 이 또한 지나갈 것이다. 그때를 생각하며 지금은 신나는 꿈을 꾸고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

 

한명덕목사, 하와이 광야교회, (808) 347-6114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7 명
  • 오늘 방문자 15 명
  • 어제 방문자 354 명
  • 최대 방문자 637 명
  • 전체 방문자 42,464 명
  • 전체 게시물 361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