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주, ‘어린 학생에 동성애 교육 금지’ 법제화

소식 / 안내

플로리다주, ‘어린 학생에 동성애 교육 금지’ 법제화

한명덕 0 589 03.28 14:57

플로리다주, ‘어린 학생에 동성애 교육 금지’ 법제화

▶ 디즈니 “통과되지 말았어야 할 법…주의회는 법개정하라”

플로리다주(州)가 28일 학교에서 초등학교 저학년생 등 어린 학생들에게 동성애 관련 교육을 하지 못하도록 법제화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유치원과 초등학교 1∼3학년 교실에서 성적 지향 또는 성적 정체성에 대한 수업·토론을 금지하는 '부모의 교육권리법'에 서명해 입법을 마무리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CNN 방송이 보도했다.

이 법은 또 부모들이 이 법을 위반한 교육구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부모들이 세 뇌가 아닌 교육을 받기 위해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이 장악한 주의회에서 올해 1월 발의돼 추진돼온 이 법은 오는 7월부터 시행된다.


공화당은 부모들에게 자녀가 학교에서 무엇을 배우고 토론하는지에 대해 더 폭넓은 통제권을 주고, 동성애 관련 주제는 가족끼리 논의할 문제로 남겨두기 위해 이 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동성애자 권리 옹호단체와 진보 진영에서는 이 법을 '게이(gay·동성애자)란 말 금지법'으로 부르며 이 법이 이미 소수자인 동성애자의 인권과 권리를 더 위축시킬 것이라고 비판해왔다. 성적 소수자인 어린 학생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쉬운 환경에 내몰릴 수 있다고도 주장한다.

플로리다주의 주요 기업이자 정치자금 후원자인 디즈니는 이 법안을 이유로 정치자금 기부를 중단하기로 했고, 또 이 회사 직원들은 이 법에 항의하며 파업을 벌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 법안이 혐오스럽다며 반대했다.

27일 열린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는 진행자로 나선 에이미 슈머, 레지나 홀, 완다 사이크스가 "우리는 게이의 밤을 보낼 것"이라고 말하는 등 여러 차례 '게이'란 단어를 쓰며 이 법에 일종의 항의 시위를 벌였다.


NYT는 "진보적 활동가와 기업 이사회, 일급 스타들의 반발이 디샌티스 주지사에게 안겨준 게 있다면 그것은 그를 그의 정치적 지지층에 더 전사적인 인물로 만들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런 반발은 별다른 효과를 내지 못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유력한 잠룡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법안에 서명하면서 "언론 매체가 뭐라고 말하든, 할리우드가 뭐라고 하든, 대기업이 뭐라고 하든 나는 신경 쓰지 않는다. 나는 여기 서 있고,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나는 그것(반대층의 비판)을 명예훈장처럼 달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이 법으로 주지사와 주의회 공화당 의원들이 플로리다주를 낙태와 동성애, 다문화주의, 인종주의 등을 둘러싼 미국 내 이념 갈등을 가리키는 '문화 전쟁'의 최전선으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플로리다주에선 앞서 임신 15주 후 낙태를 금지하는 법도 통과됐다. 종전의 24주에서 기간을 단축한 것이다.

디즈니는 이날 이 법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디즈니는 성명에서 이 법이 결코 통과되지 말았어야 했다며 주의회가 이 법을 개정하거나 법원이 법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6 명
  • 오늘 방문자 297 명
  • 어제 방문자 296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242,154 명
  • 전체 게시물 510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