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랜스젠더 정책에 반대했던 기독교 교사 정직 철회

소식 / 안내

트랜스젠더 정책에 반대했던 기독교 교사 정직 철회

트랜스젠더 정책에 반대했던 기독교 교사 정직 철회


By Michael Gryboski, Christian Post Reporter

마이클 그리보스키, 크리스천 포스트 기자

교사에게 트랜스젠더로 식별하는 학생을 학생이 선호하는 대명사로 부르도록 요구하는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기독교 교사를 처벌한 버지니아 교육청은 합의의 일환으로 교사의 정직을 해제하는 데 동의했다.


바이런 태너 크로스(Byron Tanner Cross)는 지난 5월 교육 위원회에서 학생이 선택한 대명사를 양심에 따라 사용할 수 없다고 말한 후 라우든 카운티 공립학교를 고소했다.


지난 주 합의에 도달한 학교 관계자는 크로스가 교육 위원회에 대한 소송을 취하한 대가로 정직 처분을 취소하는 데 동의했다.


또한 교육청은 합의 후 14일 이내에 크로스를 대변하는 자유수호동맹(Alliance Defending Freedom, ADF)에 변호사 비용 2만 달러를 보내기로 동의했다.


타이슨 랭호퍼(Tyson Langhofer) ADF 선임고문은 성명에서 라우든 카운티의 성 정체성 차별금지 정책에 이의를 제기하기 위해서는 아직 더 많은 소송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랭호퍼는 “태너가 이번 합의로 학생들을 계속 가르칠 수 있게 된 것은 매우 기쁘지만, 교육청의 정책에 이의를 제기하는 진행 중인 소송에서 표출된 우려는 여전히 남아 있다.”라고 말했다.


“공무원들은 단지 일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자신의 핵심 신념에 모순되도록 강요받을 수 없다. 언론의 자유, 종교 활동의 자유는 우리의 핵심 신념에 반하는 메시지를 말하지 않을 자유를 포함한다.”


리스버그 초등학교 교사인 크로스는 지난 5월 교사에게 학생의 생물학적 성별을 반영하는 대명사 대신 학생이 선호하는 대명사를 사용하도록 한 정책에 반대 의사를 표명한 후 휴직을 당했다.


크로스는 회의에서 “제 이름은 태너 크로스입니다. 저는 성별위화감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사랑하기에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는 제 학생 모두를 사랑하지만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결코 그들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교사이지만, 먼저 하나님을 섬기고, 제 신앙에 어긋나기 때문에 생물학적 남자아이가 여자아이가 되거나 생물학적 여자아이가 남자아이가 될 수 있다고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크로스는 지난 6월 법원으로부터 정직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받았다.


교육청은 6월 판결에 대해 “라우든 카운티 교육 위원회는 순회 법원의 가처분 신청 결정에 정중히 동의하지 않으며 버지니아 대법원에 이 판결을 항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리스버그 초등학교의 많은 학생과 학부모는 학교에 오는 것에 대해 두려움, 상처, 실망감을 표현했다. 이러한 우려를 해결하는 것은 모든 학생에게 안전하고 환영하는 긍정적인 학습 환경을 제공하려는 학교 기관의 목표에 가장 중요하다.”


8월 말, 버지니아 대법원은 소송을 심리하기로 동의했고 교육 위원회에 대한 가처분 명령을 유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크로스의 소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교육 위원회는 크로스가 반대한 차별금지 조치인 정책 8040을 승인하기로 의결했다.


정책 8040에 따르면, 학교 교직원은 ‘성별 확장 또는 트랜스젠더’로 식별하는 학생은 그가 선택한 이름과 대명사를 사용해서 불러야 한다.


“학교 교직원은 학생 또는 학부모·법적 보호자의 요청에 따라 이름이나 대명사를 사용하여 학생을 부를 때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성 정체성에 해당하는 이름과 대명사를 사용해야 한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성중립 대명사를 사용하는 것이 적절하다. 이름이나 대명사를 사용할 때 부주의한 실수가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잘못된 이름과 성 대명사를 사용하여 학생의 성 정체성을 의도적이고 지속적으로 거부하는 교직원이나 학생은 본 정책을 위배한다.”


이 정책은 또한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성 정체성에 해당하는” 화장실이나 라커룸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여 학교 관리자에게 더 많은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성별 포함 또는 1인용 화장실” 추가를 고려할 것을 권고한다.


종교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전문으로 하는 법적 비영리 단체인 ADF는 정책 8040에 대해 라우던 카운티를 고소하는 여러 교사를 대표하여 이 법안이 직원들에게 “거짓이라고 믿는 메시지를 전달”하도록 강요한다고 주장한다.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17 명
  • 오늘 방문자 64 명
  • 어제 방문자 273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253,930 명
  • 전체 게시물 522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