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스홉킨스대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로 태어난다는 과학적 증거 없어"

의학적 결론

존스홉킨스대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로 태어난다는 과학적 증거 없어"

존스홉킨스대 보고서: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로 태어난다는 과학적 증거 없어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에 있는 연구 중심 명문 사립대인 존스홉킨스대학의 저명 학자들이 22일 동성애와 트랜스젠더(성전환)과 관련해 중요한 보고서를 내놓았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이들은 143페이지 분량의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동성애자나 트랜스젠더가 특정 성적 지향성(sexual orientation)이나 성 정체성(gender identity)을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을 입증해주는 충분히 명확한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3개의 파트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뉴 아틀란티스(The New Atlantis) 출판사에 의해 발간됐는데존스홉킨스대학 정신의학과 스칼러 인 레지던스이며 애리조나주립대 통계 및 생물통계학 교수인 로렌스 메이어(Lawrence Mayer) 박사와 존스홉킨스대학 정신 의학 및 행동 과학 교수인 폴 맥휴(Paul McHugh) 박사는 성적 지향성(sexual orientation)이나 성별 불쾌감증(gender dysphoria- 자기가 다른 성()으로 잘못 태어났다고 느끼는 상태)이 자연 특성(natural traits-개인을 다른 사람들과 구별해 주는 일관적인 심리적 경향성 또는 여러 가지 다양한 장면에서 나타나는 개인의 지속적인 행동특징 또는 반응경향성생물체를 서로 구분할 수 있는 정성적인 특징으로 유전자형이 아닌 표현형의 속성이다)에 의한 것이라는 일반적인 주장을 채택했다.

이들은 또한 동성애에 대한 성적 이끌림(same-sex attractions)이나 이성애자들과 다른 성 정체성(transgender identity)를 가진 이들이 더 높은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유일한 이유는 차별과 사회적 낙인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보고서 1부에서 이들은 이성애나 동성애 또는 양성애에 대한 성적 이끌림(heterosexual, homosexual or bisexual attractions)이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는 선천적 특성(innate trait)이라는 주장에 대해 충분한 증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유전적 요인과 성적 지향성 및 성적 행동 사이의 약간의 관계성(modest association)을 발견했다고 주장한 과거 역학 연구들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보고서는 이에 대해 해당 연구들이 '특정 유전자에 대해 지목하는(pointing to particular genes)' 중요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태아의 발달이나 호르몬과 같은 다른 가정 생물학적 증거들을 살펴 보았으나그 증거들이 매우 제한적인 것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이성애자와 동성애자의 두뇌를 연구해본 결과 약간의 차이점을 발견했지만이러한 차이점들이 심리적이고 신경생물학적 특성에 영향을 받은 환경적 요인들에 의한 결과라기보다 타고난 것이라는 것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어린 시절의 성적 학대 피해가 비이성애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하나의 환경적 요인이며높은 발병률에 기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크리스천포스트는 "성적 지향성이 유동적이라는 것을 제시하는 일부 증거들이 있다"면서 미국청년기건강추적조사인 National Longitudinal Study of Adolescent to Adult Health의 조사 결과를 제시했다.

이 연구 조사는 1994-1995년에 7살부터 12살이었던 어린이들의 성적 지향성을 약 13년이 지난 후인 2007-2008년의 청년기의 성적 지향성과 일치하는지 추적했다.

그 결과어린 시절 동성애 성적 이끌림이나 양성애 성적 이끌림이 있다고 답한 남성 응답자들의 80%는 지금은 완전히 이성애자라고 답했다.

하지만 같은 응답을 한 여성은 약 절반 이상 정도가 남성에게만 이끌린다고 답했다.

메이어 박사는 지난 19일 크리스천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성적 지향성은 유동적이며성장하면서 사람들은 변한다"면서 "자신이 이성애자라고 생각했다가 나중에 동성애자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성장하면서 자신의 성적 정체성이 이성애자에서 동성애자가 되고동성애자에서 이성애자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유동성과 유연성이 있다는 것이며시간이 지나면서 변화된다"고 했다. (이는 성 정체성이 고정적이거나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편집자 주)

이 보고서는 쌍둥이의 성적 이끌림이나 성 정체성에 초점을 둔 연구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이들은 지난 2010년 3826쌍의 동성 일란성 쌍둥이와 이란성 쌍둥이들을 대상으로 연구 조사를 실시했던 정신역학자인 스웨덴의 니클라스 롱스트롬(Niklas Långström) 박사와 그 팀의 연구 보고서를 들여다봤다.

둘 중에 한 명 이상이 동성애 성적 이끌림을 느끼는 쌍둥이들을 분석했는데보고서는 쌍둥이 둘 다 동성애 성적 이끌림을 느끼는 경우는 아주 일부에 불과했다.

일치율이 일란성 쌍둥이 남성의 경우 18%, 이란성 쌍둥이 남성의 경우는 11%에 불과했고일란성 쌍둥이 여성은 22%, 이란성 쌍둥이 여성은 17%였다.

보고서는 이 같은 결과를 토대로 "쌍둥이의 동성애 성적 이끌림에 대한 연구들을 요약하면우리는 성적 지향성이 유전자에 의해 결정된다는 신뢰할만한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유전자가 성적 지향성에 영향을 및치는 역할은 한다는 증거는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전자가 성적 지향성에 영향을 미치지만동성애 성적 지향성에는 영향을 미친다는 과학적 증거는 아직까지 없다는 의미다. - 편집자 주)

보고서는 "'동성애자들이 동성애자로 태어났는가(born that way)?'라는 질문에 명확한 답이 필요하다"면서 "만약에 성적 지향성이 유전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라면동성애자든 이성애자든 그런 식으로 태어난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하지만 쌍둥이 연구로부터 얻은 증거는 자신이 이후에 스스로 동성애자라고 여기거나 동성애 성 행위를 한 후에 특정 유전자 프로파일이 증가할 공산이 크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3부에서는 트랜스젠더 정체성과 신경학적 차이 사이의 관련성을 보여주려는 다수의 학자들의 연구 보고서를 분석했다.

일부 연구 보고서는 자신의 생물학적 성과 반대되는 성으로 자신을 인식하는 사람들 사이에 두뇌 활성화 패턴이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그러나 보고서는 이들 연구 보고서들이 두뇌 활성화와 성적 정체성 또는 성적 각성 사이의 가능한 연관 관계에 대해 신뢰하기에 충분한 결론을 도출하기 위해 필요한 충분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으며이러한 결과들은 서로 모순되고 혼란스럽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문제는 단순히 트랜스젠더와 자신의 생물학적 성에 상응하는 성을 가지고 있다고 인식하는 사람들의 두뇌 사이의 차이점에 대한 것이 아니라성 정체성이 고정된 것이냐선천적인 것이냐그리고 생물학적 특성(이것이 생물학적 성과 상응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Comments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112 명
  • 어제 방문자 219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145,751 명
  • 전체 게시물 423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8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