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성전환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거부… ECHR에 제소

법적 동향

영국, 성전환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거부… ECHR에 제소

한명덕 0 1,279 02.11 12:06

 

영국, 성전환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거부… ECHR에 제소

▲ 배스스파대학교(Bath Spa University)에서 성전환을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허가를 거부당한 영국의 심리치료사 제임스 캐스피안이 이를 유럽인권재판소(ECHR)에 제소했다. 사진: Unsplash


영국에서 성전환을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허가를 거부당한 심리치료사 제임스 카스피안이 유럽인권재판소(ECHR)에 제소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성전환자(Transgender) 상담 경력 10년차 심리치료사인 제임스 카스피안은 성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는 젊은이들과 여성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 이후 성전환자들이 경험하는 후회와 성전환 이전으로 돌아가려는 열망을 조사하고자 자신의 상담 및 심리치료 석사 과정에서 이를 연구하길 원했지만 배스스파대학교(Bath Spa University)에서 이 주제에 대한 연구가 비판 받을 수 있다며 거부했다.


이에 카스피안은 법원에 이를 제소했고, 영국 법원이 그의 사건을 심리하지 않자 유럽인권재판소에 제소했다.


카스피안은 “이번 사건은 ECHR에 가는 것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면서 “이번 소송에는 성전환 이념의 일종으로 변질돼 토론을 허용하지 않는 경직된 시각 때문에 피해를 입고 침묵을 지켜야 하는 수백 명의 젊은이들과, 표현의 자유를 비롯한 너무 많은 것들이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비 연구는 성전환 정치와 입원 경험에서 더욱 논란이 되고 있는 분열을 드러냈고, 나는 이 부분을 크게 우려하고 있었기 때문에 더욱 이번 연구의 필요성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가 만난 사람들 중 일부는 ‘자신의 경험이 너무 충격적이어서 말할 수 없다’고 말했고, 이것은 이 문제를 연구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SNS에 올라오는 글들이 대학의 평판에 해가 될 수 있다는 이유로 대학이 연구 프로젝트를 검열할 수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아이디어, 토론, 반대, 질문, 연구, 비판적 사고를 교환하는 장소인 대학이 비판의 위험을 견딜 수 없다면, 학문과 지적 탐구의 자유라는 기본적인 원리가 어떻게 남아 있을 수 있나? 정보와 토론의 탄압이 민주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걱정스럽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내게 자신이 입은 피해를 말해 주었고, 나는 사람들에게 해를 끼쳐서는 안 되는 직업인이기에 도덕적으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느꼈다. 사람들은 성전환 이데올로기에 반대하면서 ‘말할 수 없다’고 느꼈고, 심지어 어떤 이들은 ‘생각조차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사람들은 말 뿐 아니라 이 문제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스스로 검열하고 있다. 그것이 바로 내가 이 사건에 도전한 이유이자 궁극적으로 변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기독교법률센터 안드레아 윌리암스 대표는 “성전환주의에 대한 학문적 연구에 ‘오싹한 효과’가 있었다. 지난 10년 동안 소녀들과 여성들이 성 정체성 클리닉으로 보내진 비율이 3000% 증가했다. 이는 모든 서구국가에서 발생하고 있는 현상이다. 그런데 많은 이들이 그 후 자신의 결정을 후회한다. 왜 그럴까? 그것이 제임스 카스피안이 연구하고자 했던 질문”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현재 분위기에서 이러한 질문에 대한 연구, 설명, 답변을 하고자 하는 모든 이들은 비난을 받고 침묵해야 한다. 왜냐하면 진실과 많은 청년들에게 행해지는 해악이 참혹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크리스천 퍼스펙티브

영국에서 10년 만에 성전환자가 3200% 증가했지만, 그에 따라 성전환을 후회하는 트랜스젠더 역시 증가하고 있다.


18세 때 성전환 수술을 하고 10년간 남성으로 살아오다 다시 여성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찰리 에반스(28)는 자기와 같이 성전환 수술 후 원래의 성으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위해 ‘탈전환 지지 네트워크’를 설립했다. 에반스는 영국의 한 뉴스에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를 공개한 뒤, 수백 명의 젊은이가 도움을 요청해 왔다면서 “연령별로는 대체로 20대가 많았다.”고 밝혔다. 에반스는 “그들 대부분이 동성에게 끌렸다.”며 “반대의 성을 원해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19세, 20세 청소년들과 연락하고 있다. 그들은 성전환 했지만, 더 나은 것을 못 느끼고 있으며, 지금 자신들의 선택지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미 성전환을 후회하고 있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이에 대한 연구를 거부하는 교육계를 긍휼히 여겨주시고, 하나님의 창조섭리를 거슬러 스스로 고통당하는 영혼들이 하나님이 창조하신 형상을 회복해,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삶을 살 수 있는 길이 속히 열릴 수 있도록 기도하자.


 <UTT(Understanding The Times)제공> [복음기도신문]

<저작권자 ⓒ 내 손안의 하나님 나라, 진리로 세계를 열어주는 복음기도신문 > 문의: gnpnews@gnmedia.or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열람중 영국, 성전환 후회하는 이들에 대한 연구 거부… ECHR에 제소 한명덕 02.11 1280
20 ‘포괄적 차별금지법’ 찬반 주장 설명하고 물어보니 국민 77% “입법 불필요” 관리자2 2020.09.06 1264
19 차별금지법 입법 촉구 청원’ 국민동의 못얻어 불성립 한명덕 2020.08.31 1250
18 “性 방종 옹호하는 학생도 끝까지 이끄는 게 대학의 책무” 관리자2 2019.12.17 1247
17 대학 설립이념과 어긋나는 행사 불허는 종교교육 자유 관리자2 2019.12.17 1239
16 모든 시설물에서 반동성애 표현 금지 가능성… 교회도 예외 아니다 관리자2 2020.09.06 1233
15 “경기도 성평등기본조례 폐지하라” 텐트 농성 관리자2 2020.01.01 1215
14 ‘동성애 옹호자 징계한다’는 교단 규정 무효로 만들 수 있어 관리자2 2020.09.06 1211
13 [젠더이데올로기 실체를 말한다] ‘성적지향’ 포함 국가인권위법이 대표적… 헌법에 부합하는지 살펴야 관리자2 2020.01.14 1203
12 “동성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한교총, 서명지 110만여장 청와대 전달 관리자2 2020.01.10 1195
11 기독 사학 정체성 흔드는 행동 막지 못한다면 존립 기반 무너져 관리자2 2019.12.17 1182
10 미국법, 기독교 대학 동성애 관련 행사 승인·허가 않도록 보장 관리자2 2019.12.17 1164
9 美 아칸소 주지사 “전면적 낙태금지 법안” 서명 한명덕 03.12 1160
8 LGBT: 국가마다 동성애에 대한 태도가 다른 이유는? 관리자2 2019.12.17 1146
7 [젠더이데올로기 실체를 말한다] ‘제3의 성이 정상이다’… 어린아이들에게 가르치는 날 올 수도 관리자2 2019.12.18 1141
Category
반응형 구글광고 등
State
  • 현재 접속자 9 명
  • 오늘 방문자 69 명
  • 어제 방문자 299 명
  • 최대 방문자 1,168 명
  • 전체 방문자 128,396 명
  • 전체 게시물 414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17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